리서치 하이라이트

3D 프린팅을 통해 만들어진 고강도 알루미늄 합금

Nature 549, 7672

게시:

3D 프린팅, 또는 적층 생산에서는 레이저 또는 전자빔을 에너지원으로 이용하여 입자들을 금속 합금으로 만들지만, 지금까지는 일부 금속만이 가능한 것으로 확인되었었다. 매우 흔한 경우, 기둥 형태의 입자와 갈라짐 현상이 고형화 단계에서 나타났었다. 이번 주 네이처에서 John Martin 등은 기존 3차원 프린터에는 사용할 수 없었던 항공기에 사용할 수 있는 알루미늄 합금에서 이러한 문제에 직면하였다. 저자들은 컴퓨터를 이용하여 이러한 나노 입자의 구성성분에 대해서 결정학적 격자 공간 및 밀도를 일치시켜서 낮은 에너지의 핵형화 경계를 제공하였다. 고형화 단계에서, 이러한 응집 물질들은 작은 등방성 입자를 형성하며, 이들 입자들은 고형화 단계에서 유받되는 스트레스를 좀더 잘 견뎠으며, 따라서 갈라짐 현상이 감소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. 이를 통해서 만들어진 결과물의 기계적인 특징도 입자 정제과정이 없었던 것보다 훨씬 우수하였으며, 기존 방식으로 제작된 금속과 유사하였다.

Letter p.365
doi | 10.1038/nature23894 | 전문   | PDF
News & Views p.342
doi: 10.1038/549342a  |  전문  

2017년9월21일 자의 네이처 하이라이트