리서치 하이라이트

클라스린과 별개로 앤도시토시스 경로를 조절하는 기능이 있는 앤도필린

Nature 517, 7535

게시:

세포는 대부분의 경우 클라스린이라는 단백질이 관여하는 앤도시토시스를 통해서 영양분을 내부로 받아들이며, 세포막 구성인자들을 교체한다. 엔도필린은 클라스린에 의한 앤도시토시스의 구성 요소로 생각되어 왔지만, 이번 주 네이처에 발표된 두 편의 연구 논문을 통해서 이 단백질이 클라스린과는 별개로 튜브 형태의 소낭을 형성하는 빠른 속도의 앤도시토시스를 유도한다는 사실이 확인되었다. Emmanuel Boucrot 등은 이러한 경로가 카고 수용체에 리간드가 결합함으로써 개시되며, 다이나민 및 액틴 단백질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밝혔다. 앤도필린에 의한 앤도시토시스는 서로 다른 세포 내 홈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보이며, 지질 Ptdlns(3,4)P2가 엔도필린 관련성을 명확히 밝혀주는 세포의 전방 가장자리에서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. 이러한 형태의 앤도시토시스는 G-단백질 결합 수용체와 티로신 인산화효소 수용체와 같은 몇 가지 생리학적 및 질환 관련성 수용체의 흡수를 주도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. 두 번째 논문에서 Henri-Francois Renard 등은 세균의 독소가 세포로 침투하는데 동일한 경로를 이용한다는 사실을 확인하였으며, 엔도필린-A2가 다이나민 및 액틴과 함께 작용한다는 사실도 밝혔다.

Article p.460
doi | 10.1038/nature14067 | 전문   | PDF
News & Views p.446
doi: 10.1038/nature14081  |  전문  
Letter p.493
doi: 10.1038/nature14064  |  전문   | PDF

2015년1월22일 자의 네이처 하이라이트