리서치 하이라이트

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와 관련된 공포 기억을 줄이기 위한 비 침습적 시각 자극

Nature 566, 7744

게시:

임상에서 양측 감각 자극(bilateral sensory stimulation)은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(post-traumatic stress disorder)를 치료하는데 사용되어 왔지만, 이러한 방법의 기저에 있는 신경학적 메커니즘에 대해서는 명확히 밝혀진 바가 없었다. Hee-Sup Shin과 공동연구원들은 위 둔덕(superior colliculus)에 대한 비 침습적 시각 자극이 사전에 학습된 소리 톤에 대한 공포를 장기적으로 감소시킨다는 사실을 확인하였다. 이러한 공포 경감은 위 둔덕과 시상 간의 연결성을 유지하는데 필요하며, 편도체 내에서 공포를 암호화하고 있는 세포를 억제하는 신경 회로의 활성을 강화하는데 필요하다.

Article p.339
doi | 10.1038/s41586-019-0931-y | 전문   | PDF
News & Views p.335
doi: 10.1038/d41586-019-00294-8  |  전문   | PDF

2019년2월21일 자의 네이처 하이라이트